제주관광공사, 관광통역안내사 대상 역량강화 교육 추진

  • 즐겨찾기 추가
관광
제주관광공사, 관광통역안내사 대상 역량강화 교육 추진
관광통역안내사 제주어·카름스테이 체험 교육 진행
  • 입력 : 2022. 08.08(월) 14:56
  • 문상준 기자
제주관광공사, 관광통역안내사 대상 역량강화 교육 추진
[헤럴드신문 = 문상준 기자]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관광공사(사장 고은숙)는 8월 4일과 8월 8일 두 차례에 걸쳐 관광통역안내사를 대상으로 제주어 이해 교육과 카름스테이 프로그램 체험 교육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교육은 오전에는 제주어 이론교육, 오후에는 카름스테이 프로그램을 체험하는 현장답사 일정으로 진행된 가운데 8월 4일과 8일에 관광통역안내사 15명씩 총 30명이 교육에 참여했다.

관광통역안내사 제주어 교육은 최근 방송 프로그램 및 온라인상에 제주도 사투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제주어의 올바른 사용과 보존에 앞장서기 위해 기획됐다.

교육은 사단법인 강영봉 제주어연구소 이사장을 강사로 초빙해 ‘소멸 위기의 언어, 제주어’를 주제로 △제주어 특징과 접근 △제주문화와 제주어 △제주어 보존을 위한 노력 등 제주어를 전반적으로 이해하는 교육으로 진행됐다.

'카름스테이'는 제주의 작은 마을 또는 동네를 뜻하는 제주어 '카름'과 머물다를 의미하는 영어 '스테이'를 결합한 말로, 카름스테이의 브랜드 인지도 확산을 위해 관광통역안내사가 직접 프로그램을 체험하는 등 현장 교육으로 추진됐다.

카름스테이 체험 교육으로 교육생들은 제주시 수산리 수산카름스테이의 ‘물뫼힐링팜’에 방문, 친환경 제주 식재료로 만든 건강한 한끼를 먹고 명상을 하는 치유 프로그램을 체험했다.

이번 교육에 참여했던 김제양 영어관광통역안내사는 “코로나19 이후 제주에 대한 관광객들의 관심사와 궁금증이 더 깊고 다양해졌다”며 “역사, 문화, 지질 등 다양한 각도에서 제주어를 이해할 수 있었고, 카름스테이라는 새로운 콘텐츠를 직접 체험했던 경험이 향후 관광객을 맞이할 때 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와 관련, 제주관광공사 관계자는 “관광통역안내사는 해외 관광객에게 제주의 역사와 문화를 알리는 실질적인 민간외교관으로서 관광 일선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며 “공사는 앞으로도 도내 관광통역안내사를 대상으로 변화하는 관광 트렌드에 맞춰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상준 기자 oksan062@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