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제68회 현충일 추념식 개최

  • 즐겨찾기 추가
광주
광주광역시, 제68회 현충일 추념식 개최
6일 광주공원 현충탑…전몰군경 유족·보훈가족 등 200여명 참석
5~7일 국가유공자·동반가족 1인에 지하철·시내버스 무료 혜택
강기정 시장 “나라사랑 정신 잇고, 보훈복지 틈새 메울 것”
  • 입력 : 2023. 06.06(화) 18:58
  • 문상준 기자
광주광역시, 제68회 현충일 추념식 개최
[헤럴드신문 = 문상준 기자] 광주광역시는 6일 광주공원 현충탑에서 강기정 시장과 보훈단체장, 전몰군경유족, 상이군경, 보훈가족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68회 현충일 추념식’을 개최했다.

‘대한민국을 지켜낸 당신의 희생을 기억합니다’라는 주제로 열린 이날 추념식은 묵념, 헌화, 분향, 추모헌시, 추념공연, 현충의노래 제창, 위패봉안소 분향 등 순으로 진행됐다.

오전 10시 정각에 조국 수호를 위해 헌신·희생하신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숭고한 애국정신을 기리는 사이렌에 맞춰 묵념을 한 뒤, 강 시장을 비롯한 각급 기관단체장, 보훈단체장 등이 무명용사들을 모신 제단에 헌화와 분향했다.

참전유공자 후손인 채일한·김진리씨의 추모헌시 ‘하늘의 모서리에서’의 낭송과 바리톤 염종호, 피아니스트 권현, 무용가 김호은씨의 추념공연 ‘산아’가 이어지며 조국을 위해 희생하신 호국영령들에 대한 추모분위기를 고취시켰다. 또 광주시립합창단의 현충의노래 제창으로 행사의 막을 장식했다.

강기정 광주시장은 “지금 우리는 인생의 가장 빛나는 시절을 조국에 바치신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희생과 헌신 위에 서있다”며 “헌신이 있었기에 나라를 되찾았고, 전쟁과 독재의 시련을 끝내고 인간존중이 실현되는 민주공화국을 건설했다”고 밝혔다.

강 시장은 이어 “나라와 공동체를 지킨 분들에게 감사를 전하고 후대에 정신을 잇기 위해 보훈복지 틈새를 메우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국가유공자를 예우하고 보살피는 것은 마땅히 할 일이자 미래세대에 제대로 된 나라 사랑을 가르치는 길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광주시는 5~7일 사흘동안 국가유공자와 동반가족 1인에게 지하철과 시내버스 무료 승차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또 국가유공자와 유족 750여명, 보훈병원에 입원 중인 유공자들에게 빠른 쾌유를 기원하는 마음을 담아 위문금을 6월 중 지급할 계획이다.
문상준 기자 oksan062@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