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 재생에너지와 농업농촌의 상생발전 모색

  • 즐겨찾기 추가
해남
해남군, 재생에너지와 농업농촌의 상생발전 모색
재생에너지와 해남 미래발전 포럼 11월까지 5차례 개최, 군민 소통의 장 열려
  • 입력 : 2023. 09.21(목) 14:20
  • 문상준 기자
해남군, 재생에너지와 농업농촌의 상생발전 모색
[헤럴드신문 = 문상준 기자] 해남군이 재생에너지와 농업·농촌의 상생발전 방안을 찾는 첫걸음을 시작했다.

해남군은 20일 군 문화예술회관에서‘농업의 미래와 재생에너지’를 주제로 제1회 재생에너지와 해남 미래발전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기후환경과 산업구조 변화 등 급변하는 국내외 상황 속에서 해남군민의 다양한 의견과 생각을 모아 해남군 재생에너지와 농업농촌의 지속가능한 발전 가능성을 찾고자 마련되었다. 제1회 포럼을 시작으로 11월까지 총 5차례의 포럼이 개최되며, 두번째 포럼은 10월 24일‘재생에너지와 갈등관리’를 주제로 개최될 예정이다.

이날 포럼은 김현권 전 국회의원의 주제발표와 함께 해남군과 해남군의회, 농협, 한전, 농어촌공사를 비롯해 농민회와 해남태양광발전협회 등 지역내 기관·사회단체, 지역주민 등 8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열띤 토론이 진행됐다.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자문위원과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초대 원장을 역임한 김현권 전 의원은‘농촌의 고령화와 지방이 몰락하는 원인은 무엇인가’라는 과제를 던지며 “산업화의 성공과정속에서 소외되면서 어려움에 처해있는 농업에 재생에너지는 중대한 기회다”라는 의견을 펼쳤다.

김 전 의원은“에너지가 미래산업지도를 결정할 것이며, 재생에너지는 지방과 농촌에 기회이자 혜택이이 될것이다”며“농업과 태양광을 접목시키는 영농형태양광 등 관점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주제발표 후에는 참석자들과 함께 현 재생에너지가 농업․농촌에 미치는 영향과 지역과의 상생방안 등에 대한 토론이 이어졌다. 참가자들은 RE100을 통한 산업 활성화, 군민과 지역사회 주도의 사업추진을 위한 입법안 제정 등 의견을 다양하게 제시했다.

김 전 의원은“재생에너지는 지역사회의 것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하며“재생에너지에 대해 군에서는 의견을 모아 방향을 잡고 갈등을 조정하고 합의점을 도출해 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마무리했다.

한편, 해남군 관계자는“에너지 대전환 시대에 우리 지역은 재생에너지라는 성장통을 겪고 있는 가운데 이번 포럼은 앞으로 더 깊은 소통을 위한 시작이 될 것이다”며“재생에너지를 통한 미래성장동력 확보로 농업․농촌 그리고 지역과 상생할 수 있는 해법을 군민과 함께 찾아가겠다”고 전했다.
문상준 기자 oksan062@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