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특별자치도, 주프랑스한국대사관과 제주 현안 협력 다짐

  • 즐겨찾기 추가
제주도
제주특별자치도, 주프랑스한국대사관과 제주 현안 협력 다짐
김희현 부지사, 4․3기록물 세계기록유산 등재 등 관심과 지원 요청
  • 입력 : 2023. 09.21(목) 21:11
  • 문상준 기자
제주특별자치도, 주프랑스한국대사관과 제주 현안 협력 다짐
[헤럴드신문 = 문상준 기자] 김희현 제주특별자치도 정무부지사를 중심으로 한 제주대표단이 유네스코 무형유산협약 20주년 기념행사 참석 차 프랑스 출장에 나선 가운데, 18일(현지시간) 최재철 주프랑스한국대사를 만나 제주 현안에 대한 지원과 협력을 당부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최재철 대사와 이일열 주프랑스 한국문화원장이 참석했으며, 김희현 부지사는 유네스코 행사가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한 대사관과 한국문화원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특히, 김희현 부지사는 제주 4·3기록물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와 2024~2025년 프랑스에서 진행되는 제주특별전에 대한 지원을 요청하고 제주뿔소라의 유럽연합(EU) 수출이 원활하게 이뤄지도록 협력을 요청했다.

최재철 대사는 “제주가 문화산업을 통해 세계적인 문화도시로 성장하기를 기대하고 있으며, 제주에서 추진하는 글로벌 정책들이 성공적으로 진행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희현 정무부지사는 “제주도는 제주해녀문화를 비롯해 유네스코 유산을 3개나 보유한 지역으로 주프랑스한국대사관과의 협력을 통해 제주4․3 기록물이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상준 기자 oksan062@naver.com